본문 바로가기
  • Unique, Sensational, Exciting
    The Move to Change and Innovation

    세상을 놀라게 하는 새로움으로 나아가다

    aside image aside image aside image
  • Dream with Us,
    Healthy & Beautiful Life

    건강하고 아름다운 라이프 스타일을 실현하다

    aside image aside image aside image
  • No.1 & Only one
    Global Leading Company

    세계 중심에서 일류를 외치다

    aside image aside image aside image
  • HOME
  • PR센터
  • 뉴스

뉴스

현성씨앤아이의 소식을 한눈에

제목 아프로존, 건강한 아름다움을 위한 ‘디투셀프로그램’ 출시
작성일자 2018-02-02
조회수 530







- 건강한 체중감량이 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품

겨울에는 추운 날씨로 인해 야외활동 시간이 줄고, 노출이 많은 여름에 비해 다이어트 의지가 약해져 자기도 모르게 살이 찌기 쉽다. 더욱이 송년회, 신년회, 설 명절 등 각종 모임이 잦아지면서 고열량의 음식 섭취가 늘어나 다이어트에 소홀해지기 쉬운 시기이기도 하다.

이렇게 겨우내 찐 살을 정리하려면 적절한 식이요법과 운동이 병행되어야 한다. 이 때 영양을 겸비하며 체지방 분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을 함께 섭취하면 체중감량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이에 (주)아프로존(대표 김봉준)이 곧 출시를 앞둔 ‘디투셀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디투셀 프로그램’은 아프로존의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허브레쥬메’의 두 번째 제품군이다. ‘컷밸런스’, ‘더블쉘더’, ‘비타알’, ‘디투클렌즈’, ‘엠12’ 등 5종의 건강기능식품으로 구성 되었으며, 개인의 성향 및 식습관에 맞춰 장기 혹은 단기로 선택 할 수 있다. 특히 하루에 필요한 단백질, 비타민, 식이섬유 등을 보급해줌으로써 건강한 체중감량이 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다이어트 경험자라면 느꼈던 배변의 불편함을 여러 가지 주원료, 부원료를 중복 적용해 쾌변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다섯 가지 제품군은 개별구매가 가능하므로 본인에게 적합한 제품을 디자인해 섭취할 수 있다.

컷밸런스(CUT BALANCE)는 체지방이 많고 탄수화물 섭취가 많은 사람들에게 적합하며, 식사 직전 물에 타서 마시면 체지방 감량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더블쉘더(DOUBLE SHELTER)는 면역력을 높이고 싶고 장이 더부룩한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홍삼과 유산균, 이중 기능 시스템으로 무려 7가지 기능을 1포로 물 없이 입에 녹여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다.

다이어트로 인해 부족해질 수 있는 영양소 보충을 위한 비타알(VITA-R)은 비타민 충전과 지친 하루의 아침, 저녁을 상큼하게 즐길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여름에는 시원하게, 겨울에는 따뜻하게 200ml 물과 함께 섭취하면 된다.

디투클렌즈(D-TO CLEANSE)는 차전자피가 상쾌한 쾌변을 도와주는 제품이다. 차전자피는 물을 만나면 40배나 되는 수분을 흡수하며 부피가 팽창하고 촉촉한 젤리상태로 변하여 이로 인한 장의 연동운동을 촉진해 배변활동을 원활하게 하는데 도움을 주는 제품이다.

엠12(M12)는 칼로리 걱정 없이 양질의 단백질 섭취가 가능하며, 100ml의 물에 죽처럼 섭취하면 된다. 특히 합성향료와 합성색소를 사용하지 않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개발됐다.

디투셀 프로그램은 글로벌 건강기능식품 기업 뉴트리바이오텍에서 제조하며, 아프로존 역삼동 본사에서 3월 말 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아프로존 고객센터(1899-1841) 혹은 홈페이지(www.aphrozon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프로존 브랜드 매니저는 “디투셀 프로그램은 누구나 건강에 무리 없이 체중 감량을 즐기며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며, “프로그램 완료 후에도 원활한 배변기능을 돕고 면역기능 향상과 탄수화물과 지방이 합성되는 것을 억제하여 체지방 감소에 지속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영준 기자mknews@mk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