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Unique, Sensational, Exciting
    The Move to Change and Innovation

    세상을 놀라게 하는 새로움으로 나아가다

    aside image aside image aside image
  • Dream with Us,
    Healthy & Beautiful Life

    건강하고 아름다운 라이프 스타일을 실현하다

    aside image aside image aside image
  • No.1 & Only one
    Global Leading Company

    세계 중심에서 일류를 외치다

    aside image aside image aside image
  • HOME
  • PR센터
  • 뉴스

뉴스

현성씨앤아이의 소식을 한눈에

제목 아프로존, 하반기 성장 모멘템 발표로 기대감 높아
작성일자 2018-02-02
조회수 86



 







아프로존, 하반기 성장 모멘템 발표로 기대감 높아

-인텐시브 제품으로 리뉴얼된 루비셀과 아토락 제품의 키포인트 설명회 개최

-피부진단 프로그램 운영으로 영업지원 및 실질적 영업활성화 기대



화장품 전문 기업 아프로존(회장 김봉준)은 지난 24일 아프로존 역삼동 본사에서 서울 및 수도권 내 그룹을 비롯한 회원들을 초청해 ‘루비셀 아토락 리뉴얼 Keypoint 설명회’ 행사를 진행하고 공식적인 제품홍보를 시작했다.

이 날 아프로존은 ‘인텐시브’라는 새로운 브랜드 네이밍과 APL 성분, 패키지 및 케이스 디자인 변경 등의 리뉴얼 키포인트를 설명했으며, 현장 영업지원을 위한 피부진단 프로그램과 회원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루비셀 SNS 쏙쏙 서포터즈도 안내했다.

그리고 2017년 8월, 줄기세포 성분에 주목한 아프로존은 피부 주름케어와 피부장벽 강화를 위해 새로운 스킨케어 솔루션으로 업그레이드된 루비셀 인텐시브 포유 앰플과 루비셀 인텐시브 포유 크림, 루비셀 인텐시브 포유 미스트 제품을 선 공개 했다.

리뉴얼된 루비셀 인텐시브 포유와 아토락 인텐시브 전 제품은 새로운 에이피엘R(APL)이 적용된 제품이며, 이는 인체줄기세포배양액 유효 성분에 리포좀 공법을 적용한 결과이다.

(*에이피엘(APL): 인체줄기세포배양액 성분과 이를 안전하고 빨리 전달할 수 있는 매개체 역할을 하는 리포좀 공법이 적용되어, 피부에 인체줄기세포배양액이 효과적으로 흡수되도록 도와 주는 아프로존만의 성분과 기술 용어)

디자인 역시 루비셀과 아토락의 주요 경쟁력으로 강조했다. 전 제품 디자인을 변경했고, 이중 기능성 제품을 포함하고 40~50대 여성을 타깃으로 하는 루비셀 인텐시브 포유는 로즈쿼츠 포인트를 넣어 경쾌하고 우아함을 동시에 표현했다. 아토락 인텐시브는 루시트그린을 바탕색으로 지정하여 맑고 깨끗한 이미지와 순한 화장품이라는 컨셉을 전달했다.

또한 피부임상연구소에서 진행하는 피부진단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새롭게 선보이는 ‘피부임상연구소’에서는 첨단 기기를 통해 과학적이고 정확한 피부 측정은 물론 개개인의 맞춤 피부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과학적이고 정확한 피부 측정은 물론, 그를 통해 얻어 진 데이터로 훈련된 연구원 및 관련 분야의 박사 학위 취득한 고질의 인력으로만 구성된 피부 관련 전문 인력이 현재의 피부 분석 및 나이 대에 맞는 피부 고민의 대안을 설명해 준다.

아프로존 차상복 대표이사는 “그 동안 보내 주신 성원과 기대에 부응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제품이고, 본격적인 영업을 지원하기 위해 벤츠와 여행 프로모션을 본격적으로 시행하고 있다.”라고 밝히며, “루비셀 인텐시브 포유와 아토락 인텐시브 제품 및 출시는 올 하반기 성장 모멘템이 될 것이며, 8월 2일부터 순차 배송될 예정이니 많이 기대해 달라고” 고 말하며 기대감을 전했다.

2년 연속 동종 업계 상위 10위에 포진한 아프로존은 인체줄기세포배양액을 함유한 화장품 전문 유통 기업으로 지난 5년동안 루비셀 아토락 제품을 통해 고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 왔다. 금번 리뉴얼되는 루비셀 아토락 제품은 8월부터 출시될 예정이며, 아프로존 회원 혹은 홈페이지를 통해서 구매가 가능하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